Category / BRANDING NOW

    Loading posts...
  • 알파벳 E가 왕관이 되다, Empress London

    영국의 런던에 위치한 3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Empress London 인쇄소는 프리미엄 고가 인쇄소라는 이미지를 뚜렷하게 보여줄 새로운 아이덴티티가 필요했습니다. Supple Studio에서 Empress London의 E를 브랜드의 이름, 컨셉과 맞는 왕관 형태로 모노그램을 만들어 아이덴티티에 적용했습니다.

  • 세인트 페테르부르크 도시를 그대로 담은 러시아의 빵집

    Bushe (부셰)는 러시아에서 제일 유명한 베이커리 겸 카페입니다. 모스코에 새로운 포맷으로 2개의 체인점을 론칭하면서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개발했는데요. 세인트 페테르부르크 도시 전체를 그래픽 요소로 삼아 브랜드 아이덴티티에 그대로 담아냈습니다.

  • 직방이 발행한 매거진 ‘디렉토리’

    부동산 어플리케이션 앱인 직방은 최근 ‘어디에 살든 나답게 살자’라는 슬로건을 세우고,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따라, 1-2인 가구 라이프스타일을 주거 관점에서 기록하는 등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콘텐트를 다루는 브랜드 매거진 ‘디렉토리’를 발간했습니다.

  • 넷플릭스에선 드라마 스토리도 내 마음대로

    넷플릭스는 2017년부터 ‘마인크레프트’, ‘장화 신은 고양이’ 등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선보인 바 있으나, 모두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단순한 수준에 머물러 왔습니다. 그러다 지난달 드디어, 넷플릭스는 첫 성인용 인터랙티브 콘텐츠인 ‘블랙미러:밴더스내치’를 공개했습니다.

  • 중국의 ‘파란커피’ 물결

    중국의 커피체인 시장은 2020년 약 4조 7000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파란사슴 물결을 일으키며 신흥 커피강자로 떠오르는 기업이 있습니다. 그 주인공은, 계산대를 없애는 등 모든 것을 O2O기반으로 한 커피 유통 브랜드 ‘루이싱 커피’입니다.

  • 손으로 디지털 왜곡을 그리는 아티스트

    디지털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기존 폰트에 변화를 주어 타이포그래피를 모션으로 표현하는 등의 다양한 디지털 왜곡 작품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BEN JOHNSTON은 디지털 프로그램을 사용하지 않고, 오직 ‘자신의 손’으로 디지털 왜곡을 그려냅니다.

  • 코스모40, 문화공간으로 재가동 된 화학 공장

    1970년, 인천 서구 가좌동 코스모 화학 공장단지. 과거에는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던 산업단지였지만, 어느 순간부터는 지역 주민들의 인상을 찌푸리게 하는 혐오시설로 인식 되더니, 결국 버려진 공간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공간을 에이블 커피 그룹이 숨결을 넣어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탄생시켰습니다.

  • 노벨상의 새로운 브랜드 아이덴티티

    노벨상은 2018년 행사와 동시에 새롭게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제작했다. 아르누보 디자인의 영감을 받아 수상 및 온라인 플랫폼을 위한 로고, 색 구성표 및 타이포그래피를 개발했다.

  • AI가 자동으로 편집해주는 윔블던 하이라이트

    2018년 대회부터 AI 기술을 도입하기 시작 지금까지 볼 수 없던 관전 경험을 제공했다. AI ‘하이라이트 자동편집’ 기능은  AI가 Excitement level이라는 기준으로 영상을 판정하여 그 기준을 넘어선 순간들을 하이라이트 영상으로 자동 생성하는 기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