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꼬노미야키체인 도톤보리의 “패스트 푸드 에이드(Fast Food Aid)”

1.PNG

세계 최초로 패스트 푸드를 위한 Supplement Shop이 일본 도쿄 하라주쿠 거리에 문을 열었다.
샵의 이름은 “Fast Food Aid”

 

1.jpg

2.jpg

무료(For Free)라고 쓰여 있는 네온사인과 함께 작은 약통들이 늘어서 이 곳은 어떤 곳일까?

3.jpg

Fast Food Aid는 햄버거, 라멘, 치킨과 같은 패스트 푸드 섭취의 증가로 영양 불균형이
일상으로 되어 버린 사람들을 위해 비타민 등의 다양한 보충제와 영양제를 제공해주는 곳이다.

4.jpg

5.jpg

6.jpg

이때, 몇 가지 조건이 필요하다.
공짜 영양제와 비타민제를 받으려면 패스트 푸드를 구입했던 영수증이 필요하다.

7.jpg

해당 패스트푸드 구입 영수증을 약사에게 보여주면 그 패스트 푸드로는 보충할 수 없었던 양의 영양제 약뱡을 제공한다.

8.jpg

9.jpg

10.JPG

11.JPG

12.jpg

13.jpg

우리에게 꼭 필요한 이 곳.
하지만 이 곳은 팝업 스토어로 딱 6일간만 진행하고 현재는 운영이 종료 되었다.

14.jpg

사실 이 곳은 일본의 유명 오코노미야끼 브랜드 도톤보리(Dotonbori)가 운영했으며,
건강한 식재료를 사용한 진정한 Healthy Food라는 점을 효과적으로 커뮤니케이션 하기 위한 목적에 진행 되었다.

그래서 오코노미야끼라는 라벨의 통에는 영양제가 단 한알도 없다.

15.jpg

브랜드 리뉴얼을 알리는 커뮤니케이션 방법으로 단순히 제품을 맛보게 하고,
리플렛을 배포하며 게임을 권유하는 방식이 아닌,
많은 사람들이 브랜드의 본질을 경험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접근했다는 점에서 굉장히 신선하고 강렬했다.

16.jpg

17.jpg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