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름한 씨푸드 레스토랑의 이유있는 브랜딩, The Shack

더쉑.jpg

그림41.png

아르메니아의 디자인 스튜디오인 ‘Backbone Branding’은 한 작은 씨푸드 레스토랑의 비쥬얼 아이덴티티 제작을 요청받았다.

그림42.jpg

아부다비에 위치한 이 레스토랑의 이름은 The Shack. 가난하지만
사람들에게 맛있는 해산물 요리를 대접하고 싶었던 어부가 만든 작지만 즐거운 레스토랑이 컨셉이다.
그리고 Backbone Branding은 브랜드 컨셉에 맞춰 가난한 어부가 충분히 효율적이고
멋스럽게 사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비쥬얼 솔루션을 제시했다.

그림43.jpg

The Shack는 작은 나무로 된 판짓집을 의미하는데, 그 느낌이 로고에서도 잘 표현되고 있다.

그림44.jpg

그림160.jpg

그림45.png

Backbone branding이 제시한 솔루션은 바로 ‘DIY 비쥬얼 아이덴티티’였다.
그들은 스탠실이 어부의 주머니 사정도 고려하면서 The Shack만의 독특한 비쥬얼을 만들어 낼 방법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다양한 해산물 모양의 스탠실 도안을 비틀거나 여러 색상을 활용해 The Shack 만의 비쥬얼아이덴티티를 만들어 냈다.

그림46.jpg

블루와 레드를 브랜드의 메인 컬러로 활용하고 있다.
블루는 바다를, 레드는 잘 익혀진 맛있는 해산물을 상징한다.

또한 블랙은 프리미엄 패키지로, 어두운 밤 바다를 표현했다고 한다.

그림47.jpg

그림48.jpg

그림49.jpg

그림50.gif

그림51.png

그림52.png

그림53.png

그림54.jpg

그림55.jpg

그림56.jpg

그림81.jpg

그림57.jpg

그림58.jpg

그림59.png

그림60.jpg

그림61.jpg

그림62.jpg

그림63.jpg

그림64.jpg

그림65.png

그림66.jpg

그림67.jpg

그림68.jpg

그림69.jpg

그림70.png

아부다비에 위치한 The Shack 레스토랑의 모습

그림71.png

그림72.png

그림73.png

그림74.png

그림75.png

그림76.png

그림77.png

그림78.png

그림80.png

컨셉에 충실한 브랜딩을 보여준 씨푸드 레스토랑 The Shack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