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증대로까지 연결된 캠페인, Delhaize의 ‘THE VEGETABLE NAME CHANGE’

대다수의 아이들에게 있어 ‘채소’란… 왕성했던 식욕도 잠재우는…
식탁에서 절대 마주치고 싶지 않은 존재일 것이다.
이로 인해 식탁에서 벌어지는 부모와 아이의 신경전.
균형 잡힌 영양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타일러 보아도… 아이들에게 그저 ‘Horrible vegetables.’일 뿐이다.
어떻게 하면 아이들이 ‘채소’에 대한 거부감을 줄일 수 있을까?
이러한 고민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기 위해 세계에서 가장 큰 리테일 그룹 중 하나인 ‘Ahold Delhaize’가 나섰다.

벨기에에서 어린이들이 건강한 음식을 먹도록 장려하는 새로운 마케팅 캠페인을 시작한 것이다.
“Magic Veggies”라고 불리는 이 프로그램은 12종의 채소 이름과 포장을
어린이들이 호감을 갖고 먹어 볼 수 있도록 좀 더 어린이 친화적인 이름과 디자인으로 바꾸었다.
결과적으로, 이 캠페인을 실시되는 동안, 2주 만에 2백만개가 넘는 Magic Veggies가 팔렸으며, 151% 매출 증가가 일어났다.
무엇보다, 이 프로젝트의 주인공인 아이들의 ‘채소’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과 두려움을 즐거움과 호기심으로 바꿔 놓았다는데 의미가 있다.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