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을 위한 애착인형, TUKATA

뚜까타는 태국어로 ‘인형’을 뜻한다, 디자이너 출신인 정하영 대표는 태국에서의 봉사활동에서 중고 인형을 세척해 아이들에게 나눠주었고, 그때의 아이들의 행복한 얼굴을 떠올리며 만든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뚜까타’를 시작하게 되었다.

멍한 표정을 지닌 새송이 버섯, 머리를 풀어 헤친 듯한 파 인형을 바라보고 있자면,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짓게 되는 마력을 지닌다.

Share your though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