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 marketing technology

    Loading posts...
  • 디즈니와 아우디, 이유 있는 동행

    지난 몇 년간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의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는 자율주행 관련 기술이었습니다. 이번 CES 2019에서는 자율주행 그 자체보다 운전자와 탑승객의 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에 대한 솔루션이 다수 공개됐습니다. 아우디는 디즈니와의 협업을 통해 자율주행과 VR 콘텐트의 콜라보를 선보였습니다.

  • 기술, 보험 생태계를 바꾸다.

    변화하는 디지털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한 보험기업의 기술혁신 전략인 ‘인슈어 테크’가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실제로, 미국의 전동칫솔 스타트업은 보험 서비스와 연계를 통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 아이폰이 품은 3D 스캐너

    아이폰으로 쉽게 3D 스캔을 가능하게 하는 ‘캡쳐’라는 어플이 나왔습니다. 이를 가능케 한 것은 페이스 ID, 인물 사진 모드 등에 활용되는 기술인 아이폰의 ‘트루뎁스(TrueDepth)’ 기능입니다.

  • 말로 사는 시대, 보이스 커머스 시대의 도래

    아마존 에코 뿐만 아니라 구글 홈은 보이스 커머스 시장을 급속도로 확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구글은 인공지능 스피커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보이스 커머스 시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유통기업들과의 전략적 제휴를 꾀하고 있습니다.

  • 넷플릭스에선 드라마 스토리도 내 마음대로

    넷플릭스는 2017년부터 ‘마인크레프트’, ‘장화 신은 고양이’ 등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선보인 바 있으나, 모두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단순한 수준에 머물러 왔습니다. 그러다 지난달 드디어, 넷플릭스는 첫 성인용 인터랙티브 콘텐츠인 ‘블랙미러:밴더스내치’를 공개했습니다.

  • 중국의 ‘파란커피’ 물결

    중국의 커피체인 시장은 2020년 약 4조 7000천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파란사슴 물결을 일으키며 신흥 커피강자로 떠오르는 기업이 있습니다. 그 주인공은, 계산대를 없애는 등 모든 것을 O2O기반으로 한 커피 유통 브랜드 ‘루이싱 커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