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을 재단하는 사진작가, ‘Georges Rousse’(조르쥬 루스)

3차원의 공간을 2차원과 4차원이 공존하도록 만드는 사진작가가 있습니다.

‘Georges Rousse’(조르쥬 루스)는 버려진 공간에 새로운 공간의 매력을 불어넣는 설치미술가 겸 사진작가입니다. 한 부분을 정확한 계산을 통해 새로운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며 마치 두 공간을 합성한듯한 사진을 찍어냅니다.

previous post
next post

thanks for your subscription

구독 신청이 완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