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ETING TECHNOLOGY
우리나라는 지금, 공유 전동킥보드 전쟁 중
[Shared Mobility]

행정안전부는 지난 3월 ‘제5차 규제, 제도혁신 해커톤’에서 전동킥보드 관련 규제(운전면허 면제, 자전거 도로 주행 허용 등)를 완화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따라서 카카오모빌리티, 쏘카 등 국내 모빌리티 업계들도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 국내에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실행하고 있는 브랜드는 울롤로의 킥고잉, 매스아시아의 고고씽, 펌프의 씽씽이 있습니다.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전동킥보드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그들의 ‘도착’에 대한 여정, Way to the Woods
다음 글
20살은 너무 늦다! ‘고등학생 간지대회’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