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CE BRANDING
공간을 떠나 보내는 마음, ‘행화탕’의 마지막 축제

5월의 어느 날, 독특한 부고장이 하나 도착했습니다. 장례의 주인공은 사람이 아닌 건물, 바로 복합문화예술공간 행화탕입니다. 재개발로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었던 행화탕은 결국 2021년 5월 24일 퇴거하라는 공문을 받았고 그렇게 마지막 축제를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2016년 ‘예술로 목욕합니다’라는 슬로건과 함께 카페, 공연, 전시, 영상을 아우르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했던 행화탕의 마지막 축제 현장을 둘러봅니다.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인플루언서의 저녁 메뉴를 직접 골라보세요! #NewNew
다음 글
세련됨과 진정성을 더한 ‘Panera’의 변신 #브랜드 리뉴얼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