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CONTENT
도미노가 부활시킨 80년대 캐릭터 아이콘 ‘Noid’

1980년대 당시 미국의 도미노 피자 광고를 기억하신다면, 아마 이 캐릭터가 익숙하실 텐데요. 바로 피자 배달을 방해하는 빌런, Noid(노이드)입니다. 서브컬처* 내에서는 매니아층을 형성하기도 했지만, 튀어나온 앞니, 딱 붙는 토끼 수트에 사람도 동물도 아닌 형태가 그로테스크하다며 노이드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그리고 지난 4월 노이드가 다시 돌아왔습니다. 도미노가 만든 무인 배달 로봇 ‘뉴로 알투(Nuro R2)’를 막기 위해서죠.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구글, 최초의 오프라인 스토어를 열다! Google Store @NYC
다음 글
아기를 깨우지 마세요. IKEA의 사려 깊은 광고, ‘Won’t Wake the Baby’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