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위의 떠다니는 화살표

구글이 2018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공개했던 구글맵의 AR 기능이 조만간 추가될 전망입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거리를 비추면, 화면 속 거리상에 화살표가 나타나 길을 안내하는 방식입니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거리를 스캔하면, 구글 맵이 이를 인식하고 사용자의 위치와 이동할 방향, 남은 거리 등을 제시하게 됩니다. 이 때 ‘VPS(Visual Positioning System)’라는 AR 탐색 기능이 적용되는데, 촬영된 주변 건물을 구글 스트리트 뷰의 방대한 이미지와 비교해 현재 위치와 방향을 정확하게 파악합니다.

previous post
next post

thanks for your subscription

구독 신청이 완료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