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CE BRANDING
지하와 지상, 그 가운데 걸쳐진 모래 박물관

하늘을 찌를 듯 층고를 높이기에 혈안인 요즘 감성과는 다르게 이 곳은 모래 사장의 넓은 면적을 파고 그 안에 유기적인 형태의 지하 세상(?)을 설계했습니다.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숙박 플랫폼 ‘야놀자’의 본격 고품격 경쟁
다음 글
모두가 평등하게 즐길 권리, Xbox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