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ND COMMUNICATION
쓰레기장에서 주운 가구, 이케아의 쓰레기 컬렉션 ‘The Trash Collection’

이케아 노르웨이에서 최근 ‘이케아 쓰레기 컬렉션(The Ikea Trash Collection)’이라는 새로운 캠페인과 가구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이번 캠페인은 사람들이 소유하고 있는 물건을 버리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하도록 장려하고자 하는 이케아의 ‘지속가능성 이니셔티브’와 ‘바이백(buy-back) 이니셔티브’의 일부입니다.
이케아의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매니저 Tobias Lien은 “우리가 사용하는 많은 가구들이 쓰레기로 버려지고 있는데, 캠페인을 통해 꼭 그렇게 되어야 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많은 경우, 제품들은 아직 사용하기 괜찮거나 작은 부품의 교체 정도만 필요로 하죠. 이를 보여주기 위해 우리는 버려진 제품들을 수거하고 이것들을 복원하여 다시 사용될 수 있는 두 번째 기회를 만들었습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시몬스 그로서리 스토어’, 침대 없이 침대를 알리는 소셜라이징 프로젝트
다음 글
그 시절 향수에 취하다, 피자헛 Newstalgia 캠페인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