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CE BRANDING
보듬을수록 채워지는 재생공간 ‘빈집 은행’
[Place Revitalization]

‘아키야(あきや) 뱅크’. ‘빈집 은행’을 뜻하는 이 말은 빈집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판매자와 수요자를 연결해주는 빈집 중개 서비스를 의미합니다.

일본에서의 이 ‘빈집 은행’처럼 국내에서도 비슷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인천 미추홀구는 빈 집 7채를 개조해 그 누구도 생각하지 못한 농장으로 개조하였습니다.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재생공간 빈집 은행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우버의 오토바이 버전, Gokada(고카다)
다음 글
밀레니얼의 디지털 디톡스를 위한 숲 속의 작은 집, Getaway(겟어웨이)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