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ND COMMUNICATION
안녕, 비틀. The Last Mile.

[Brand Communication]

흔히들 사람은 죽어 이름을 남긴다고 하죠. 브랜드는 사라지고 무엇을 남길까요? ‘딱정벌레’란 애칭으로 더 유명했던, 폭스바겐의 비틀(Beetle)이 81년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에 폭스바겐은 작년 12월 31일 새해를 앞두고, ‘비틀’을 위한 헌정영상을 공개하며, 마지막 작별인사를 건넸습니다.

 

The Last Mile | Beetle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지속적인 사랑을 받기 위해 콘텐츠에 꼭 필요한 것, 세계관
다음 글
작은 스티커로 큰 변화를, Sendle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