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ND COMMUNICATION
‘오랜 친구여, 이젠 나를 잊어요’ Not Your Mother’s Tiffany

185년차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Tiffany)의 새로운 캠페인, ‘NOT YOUR MOTHER’S TIFFANY’를 소개합니다. 티파니는 ‘아이콘’, ‘클래식’이라는 기존 이미지를 업데이트하면서, 의도와 다르게 전달될 수 있다는 위험부담을 안고서도 트렌디한 매력을 어필하고자 했습니다.
하지만 티파니의 이 메시지는 기존 고객들은 물론 MZ에게까지도 다소 냉소적인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티파니의 캠페인에 다음과 같은 의견이 남기기도 했습니다. ‘왜 모두의 티파니가 될 수는 없었는가’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그 시절 향수에 취하다, 피자헛 Newstalgia 캠페인
다음 글
‘제페토ZEPETO’ 네임 뒤에 숨겨진 아무도 모르는 이야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