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ND COMMUNICATION
소녀들의 탄원서에서 시작된 버거킹 ‘Meltdown’ 캠페인
[Future F&B]

지난 6월 영국에 사는 엘라와 케이틀린 맥에웬이라는 한 쌍의 자매는 환경적으로 더 책임감 있게 하기위해 아이들 식사에서 플라스틱 장난감을 제거해 줄 것을 요청하는 손편지 탄원서를 썼습니다.

그리고 최근, 버거킹은 이 소녀들의 탄원에 답을 주기위해 ‘Meltdown’ 이라는 새로운 캠페인을 발표했습니다.

버거킹 meltdown 캠페인
버거킹 meltdown 캠페인
버거킹 meltdown 캠페인
버거킹 meltdown 캠페인
버거킹 meltdown 캠페인
버거킹 meltdown 캠페인

디지털 콘텐츠, OOH, 스토어 및 경험 요소를 갖춘 다 채널을 통해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을 홍보하기 위한 영상도 제작했습니다.

버거킹 meltdown 캠페인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새로운 초통령으로 떠오른 EBS 유니버스의 ‘펭수’
다음 글
지프가 애플한테 제발 지워달라 요청한 것은?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