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CONTENT
자신이 세운 기준을 부순 리브랜딩, 너무 늦었을까요? 빅토리아 시크릿 ‘VS Collective’

2021년 6월, 빅토리아 시크릿(Victoria Secret)이 최초로 이 ‘엔젤’들을 놓아주었습니다. 실제로 빅토리아 시크릿은 23년간 단 한번도 LGBT, 플러스사이즈 등 다양성을 상징하는 모델들을 쇼에 세운 적이 없습니다. ‘그들은 우리가 추구하는 판타지의 표본이 아니다’라고 답하기도 했습니다. 제품에서도 다양한 사이즈를 제공하지 않은 것은 물론이었죠.
그러던 그들이 변화를 택했습니다. 그들이 오랫동안 세운 기준을 부순 것입니다. ‘엔젤’을 놓아주면서, 리브랜딩의 방향성을 상징하는 7명의 모델 기용과 함께 ‘VS Collective’의 시작을 발표했습니다.

당신의 감각을 깨우고 비즈니스에 영감을 줄 내용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전 글
동시대의 초점을 담은 알파벳 F, 스페인 사진 축제 #FIFCYL
다음 글
구글, 최초의 오프라인 스토어를 열다! Google Store @NYC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