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

SEARCH

낯설게 보면 브랜드에 날이 선다

당연해 보이는 것을 당연하지 않게 여기는 것. 당연해 보이는 것에 낯선 질문을 던지는 것에서 새로운 기회가 열리고 혁신이 시작됩니다. 친숙함에 가려져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의 문을 열 준비가 되었는지요? ‘낯설게 보기’로 ‘날이 선’ 브랜드를 꿈꾸며.

명품 브랜드가 밀레니얼 세대를 품는 태도에 관하여
명품 브랜드가 밀레니얼 세대를 품는 태도에 관하여

명품 브랜드들은 존중받고 싶어서 그들의 태도를 바꾸고, 밀레니얼 세대는 존중하고 싶어서 그들의 태도를 읽습니다. 다이슨, 버버리, 루이비통, 구찌는 자신들만의 사회적인 책임감과 세상에 대한 이해를 담아내며 밀레니얼 세대의 지갑을 열게하는 것이 아닌 심연에 있는 열망을 열고 있습니다. 결국, 태도에 관한 이야기들 입니다.

메뉴